1.png

 

 
 
부산 기장군이 이번 달 안으로 일광지구 시설물 보수·개선과 관리·운영을 위한 비용 150억원을 납부받는다.
 
기장군은 6일 부산도시공사와 일광신도시 공공시설물의 인계·인수를 일광 이리스포레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. 이날 협약에 따라 부산도시공사는 일광지구 시설물 보수·개선과 관리·운영을 위한 제 비용인 150억을 기장군에 납부하고 기장군은 도시환경 정비와 시설물 관리·운영을 담당한다. 일광신도시 내 시설물 개선과 운영에 투입될 150억원은 부산도시공사에서 기장군에 이미 납부한 일광신도시 개발부담금 169억원과 별개다.
 
기장군은 납부받을 150억원으로 일광신도시 내 저류지 2곳을 국내 최고 명품공원으로 일광 이리스포레 재조성할 방침이다. 이미 조성된 일광신도시 내 공원에 수목을 추가 식재하고 운동기구와 그네의자 등 편의시설, 가로등·보안등 교체 등 안전시설을 확충할 계획이다. 특히 인근 삼성천 하천정비를 위한 사업, 일광 신도시 내 하수관 부설 및 집수정 설치를 위한 공사, 교통안전시설물 및 보도 설치 등에도 해당 운영비를 사용할 예정이다.
 
기장군 관계자는 일광 이리스포레 “부산도시공사와의 협약을 통해 군이 일광신도시 시설물 관련 사업을 추진할 수 있게 됐다”며 “일광신도시를 친환경 명품신도시로 만들어 나가겠다”고 말했다.
 
출처 : https://www.sedaily.com/NewsView/22H5HEB9JR